로그인
  ‘우포늪 공사’ 싸고 갈등심화

이   름  

  운영자 

조회수

  3884 회

환경단체 반발에 주민들 “또 다른 피해 막기위해 필요”  

늑장 환경행정 때문에 세계적으로 보존가치를 인정받고 있는 경남 창녕군 우

포늪을 둘러싼 지역주민과 환경단체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다.

지난 8일 오후 우포늪 대대제방 위에선 100여명의 주민이 현장 점검을 위해 나

온 환경단체 관계자들을 에워싸고 언성을 높였다.


창녕군은 지난해 태풍 ‘매미’로 인해 우포늪의 물이 넘쳐 수해를 입자 지난 1

월 우포늪 대대제방 3.5㎞의 폭과 높이를 보강한 후 화학섬유를 깔고 시멘트

호안블록을 붙이는 총공사비 157억원의 공사를 시작했다. 그러나 경남환경운

동연합 등은 이 공사가 생태계보존지역이자 습지보호지역으로 지정된 우포늪

의 생태를 파괴하는 불법공사라며 창녕군수를 고발하는 등 반발했다. 환경부

낙동강유역환경청도 총 3.5㎞의 공사구간 중 우포늪 수변쪽의 810m 구간에 대

해 적절치 못한 공사기법이라며 창녕군에 원상복구를 촉구했다. 이에 따라 지

난 4월초 일부 구간의 공사가 중단됐고 기존 공사기법을 대체할 친환경적 공사

방식을 찾지 못한 채 시간이 지연되자 주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고 있는 상태

다.

8일 보다 안전하고 친환경적인 공법을 찾아보자며 환경단체가 추천한 전문가

들이 현장을 방문했으나 지역주민들은 공사가 중단된 것은 환경단체 때문이라

며 거세게 항의했다.


관동대 박창근 교수는 “시멘트 호안블록을 붙이는 것은 둑의 붕괴를 막는데

큰 효과가 없는데다 생태적으로도 악영향이 크다”며 “둑 안쪽에 물 흐름을 차

단할 수 있는 심을 박아넣는 방식을 택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러나 창녕군

은 “6월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방식을 도입하기 힘들다”

며 “기존 공사를 마무리한 후 흙을 덮어 시멘트 블록을 감추는 방식이 현실적”

이라고 맞섰다.430여종의 식물이 생장하는 70여만평 면적의 국내 최대 자연 늪

지인 우포늪은 지난 97년 자연생태계보존지역으로 지정된데 이어 98년에는 습

지보호를 위한 국제 협약인 람사협약에 의해 국제보호습지로 지정됐다.


문화일보



Name
Memo
Password
 
     
Prev
   졸졸~ 강남판 ‘미니 청계천’…대치동 도곡천 공사

운영자
Next
   전국 골프장 운영 현황

운영자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