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한강 등 4대강 수질 가뭄으로 악화

이   름  

  운영자 

조회수

  3878 회
  

한강을 비롯한 4대강의 수질이 가뭄으로 인해 계속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6일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 1월 부터 지난달까지 한강수계의 상수원인 팔당, 의암, 노량진, 가양의 BOD(생물화학적산소요구량. 단위㎎/ℓ)는 각각 0.5, 0.2, 2, 3.2가 높아졌다.


낙동강 수계는 안동, 구미, 고령, 남지, 물금, 구포의 BOD가 같은기간에 0.1∼2.5가 높아졌다.


금강수계의 옥천, 대청, 청원, 공주, 부여도 0.2∼4.5가 높아졌으며 영산강수계의 경우 광주는 BOD수치가 7.8이나 올라간 것으로 조사됐다.


또 지난달 각 수계의 수질을 지난해 같은기간과 비교하면 한강수계의 각 상수원은 0.1∼1가량 BOD수치가 올라갔으며 특히 수도권의 주요상수원인 팔당은 0.4가 높아졌다.


또 낙동강은 0.1∼1.6이 높아졌고 금강, 영산강의 상수원들은 각각 최대 3.4, 2.9나 BOD수치가 상승했다.


환경부는 지난 1분기 강수량이 지난해 대비 69.7%에 그칠 정도로 가뭄이 심했고 초기 강우가 오염물질을 하천으로 다량 유입시켜 수질이 악화된 것으로 분석했다.


환경부는 이에 따라 지자체 등과 합동으로 상수원 주변의 오수처리시설에 대한 집중단속을 벌이고 오염배출업소 신규설치 제한 대책을 마련키로 했다

동아일보


Name
Memo
Password
 
     
Prev
   판교새도시에 생태시범마을

운영자
Next
   서울광장 잔디 “월요일엔 쉽니다”

운영자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