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환경영향평가 무시한 건설사 주민 배상요구액 모두 지급”

이   름  

  운영자 

조회수

  3812 회

환경영향평가 협의사항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건설업체 등에 배상 요구액을 모두 지급하라는 중앙환경분쟁조정위원회의 결정이 처음 나왔다.


이에 따라 각종 개발사업을 추진하면서 환경영향평가 협의사항을 제대로 지키지 않는 지방자치단체와 건설업체 등은 앞으로 많은 배상액을 물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중앙환경분쟁조정위는 택지개발업자인 경기 의왕시, 건설회사 ㈜반도, 한국도로공사 등이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소음으로 수면장애, TV 시청 곤란 등 피해를 보고 있는 의왕시 A아파트 주민에게 배상 요구액을 모두 지급하라고 결정했다고 23일 밝혔다.


조정위는 “의왕시와 ㈜반도가 환경영향평가 협의사항인 방음벽 설치 등 도로소음 방지대책을 성실히 이행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조정위는 9억3961만원의 피해배상액을 요구한 A아파트 주민 799명 가운데 국립환경연구원 조사 결과 소음 피해가 인정된 주민 161명에게 요구액 5500만원을 모두 배상하라고 결정했다.


국립환경연구원 조사 결과 A아파트 2개동의 11층 이상은 대부분 도로변 주거지역 주간 소음 환경기준 65데시벨(dB)을 초과했으며 소음이 심한 곳은 주간 78dB, 야간 74dB이었다.


조정위는 이와 함께 시와 건설회사가 야간 소음도를 65dB 미만으로 낮추기 위한 방음시설 설치비용의 80%를 공동 부담하고 한국도로공사가 나머지 20%를 부담하도록 했다.

동아일보



Name
Memo
Password
 
     
Prev
   아현뉴타운, 1만4000평 하늘공원 ‘녹색 쉼터’로

운영자
Next
   청평호 상류 골재 채취로 수중 생태계 파괴

운영자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