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서울 시청앞 등 광장조성때 대기환경 악화"

이   름  

  운영자 

조회수

  3199 회
대기오염 7.5% 증가, 차량속도 13.5% 감소


  
서울시가 시청앞과 남대문, 광화문 등 3곳에 시민광장 조성을 추진중인 가운데 이들 광장이 들어서면 대기오염물질이 7.5% 증가하는 등 교통뿐만 아니라 대기환경 여건도 악화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5일 서울시정개발연구원이 낸 ‘서울시 대기환경 개선을 고려한 환경친화적 교통체계의 정립과 적용연구’라는 보고서에 따르면 시뮬레이션 분석 결과 시청앞 광장이조성되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기존보다 3.9%, 남대문과 광화문 등 3곳 모두 광장이 들어서면 7.5% 각각 증가할 것으로 분석됐다.

이 일대의 출.퇴근시간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은 일산화탄소 1.58t, 질소산화물2.61t, 미세먼지 0.14t, 탄화수소 0.28t, 이산화황 0.04t 등 모두 4.65t이지만 시청앞광장 조성후에는 일산화탄소 1.63t, 질소산화물 2.68t, 미세먼지 0.15t, 탄화수소0.3t, 이산화황 0.07t 등 모두 4.83t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광장 3곳이 모두 조성된 뒤에는 일산화탄소 1.71t, 질소산화물 2.72t, 미세먼지 0.16t, 탄화수소 0.32t, 이산화황 0.09t 등 모두 5.0t으로 늘어나는 등 대기오염을 더욱 가중시킬 것으로 예측됐다.

이는 교통정체와 차량 통행거리 증가 등에 따른 것으로 이 일대 출근시간(오전8∼9시)의 평균 차량속도는 기존 시속 17.1㎞에서 시청앞광장 조성 후에는 16.4㎞로4.1%, 광장 3곳이 모두 들어선 뒤에는 14.8㎞로 13.5% 각각 감소할 것으로 분석됐다.

차량 통행거리는 기존의 평균 3.668㎞에서 시청앞광장 조성후 3.8㎞, 남대문.광화문 광장 조성후 3.883㎞로 각각 길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보고서는 “광장 3곳이 조성되더라도 교통량이 기존보다 10% 줄어들면 평균속도는 시속 18.4㎞로 높아지는 등 교통여건이 크게 개선될 것으로 예측됐다”며 “시민광장 조성과 함께 교통수요 감축 등 수요관리와 대기오염 저감정책이 병행 추진돼야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시는 시청앞 교통광장을 내달말까지 3천800평 규모의 잔디광장으로 바꾸고 내년4월까지 광화문과 남대문 일대에 각각 1천800평과 1천700평 규모의 시민광장을 조성하며 광화문∼시청앞∼숭례문∼서울역 구간에 보행벨트를 구축하는 등 교통체계를기존 승용차 위주의 보행자 중심으로 바꾸는 사업을 추진중이다.

(서울=연합뉴스)


Name
Memo
Password
 
     
Prev
   함평 골프장 9월말 오픈

운영자
Next
   네티즌 57% "나무 한그루도 안심어"

운영자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