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청계천연대 "광교 이전복원 결정 시정" 요구

이   름  

  운영자 

조회수

  3314 회
  
청계천 문화재 복원방안을 둘러싼 논란이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다.
‘올바른 청계천복원을 위한 시민연대’(이하 청계천연대)와 청계천복원시민위원회 역사문화분과는 7일 성명을 내고 “청계천문화재보존 전문가 자문위원회는 ‘광교파괴 결의’를 즉각 시정하라”고 주장했다.

청계천 유물 보존 방안을 논위하기위해 문화재 전문가 및 도시계획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임시 기구인 청계천자문위는 5일 제4차 회의에서 “광교 및 광교터ㆍ수표교터ㆍ오간수문터는 사적으로 지정.보존할 것을 문화재청에 건의하되, 광교는 교통문제 등을 감안해 원위치(중구 남대문로1가 광교사거리)에서 상류로 이전 복원하라”고 결정한 바 있다.

이에 대해 청계천연대는 “사적으로 (가)지정하면 모든 현상변경의 권한은 문화재청에 있고, 뜯어내거나 이전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면서 “사적지정과 (광교) 이전복원이란 불합치한 결정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청계천연대는 이어 “하루에 몇 만대의 차량이 다니던 청계고가도로를 없애고 청계천로를 줄여도 교통문제는 일어나지 않았는데 하루 수천대의 차량이 다니는 길을좁힌다고 교통문제가 일어나겠는가”라고 반문한 뒤 “시는 600년 전부터 광교가 있던곳에 원래 모습 그대로 복원하라”고 요구했다.

이에 대해 시는 “문화재 복원방안은 청계천자문위의 결정에 따를 것”이라고 밝혔다.

청계천자문위는 16일 제5차 회의를 열고 논란의 또 다른 쟁점인 수표교의 복원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조선일보)


Name
Memo
Password
 
     
Prev
   광명·군포 그린벨트에 친환경 자연공원 조성

운영자
Next
   [성남]탄천에 한강물 공급

운영자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