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강화도 남단등 5곳 ‘습지보호’ 지정 추진

이   름  

  운영자 

조회수

  2899 회

해양수산부는 생태계 보전가치가 높은 전국의 연안 습지 등 5곳을 습지보호지역 및 생태계보전지역으로 지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습지보호지역 후보지는 강화도 남단과 전남 순천만, 경남 강진만 등 3곳, 생태계보전지역은 인천 옹진군 대이작도 주변 해역과 부산 오륙도 등 2곳이다.


습지보호지역 등으로 지정되면 해당 지역에서 매립과 간척 등 개발행위가 제한된다. 하지만 지역주민은 생계 목적의 농어업을 계속할 수 있다.


해양부는 28일부터 다음달 5일까지 각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생태계 조사결과에 대한 설명과 주민 의견을 묻는 공청회를 진행 중이다.

동아일보


Name
Memo
Password
 
     
Prev
   부패만연한 사회... 이들의 기부가 있어 향기롭다

운영자
Next
   한강 유역 포르말린 방류

운영자


Copyright 1999-2021 Zeroboard / skin by Zetyx